Suede, 그들이 다시 모인다면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을 채웠던 각종 영국 음악 중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 이들이 다시 모여 돌아온다면…
개감동이겠다 점알

——————–

Suede의 해체를 안타까워하던 팬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는 소식이다. Brett Anderson과 bernard Butler가 1994년 이후 처음으로 만나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되었다.

Suede는 지난 앨범 [A New Morning]의 상업적인 실패를 겪고 해체를 결정하였으며, Brett Anderson은 자신의 악마를 부활시키기 위해 뭐든지 해야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랬던 그가 bernard와 함께 런던 시내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된 것이다. 이들은 1994년 [Dog Man Star] 레코딩 세션중 갑작스레 결별한 이후 서로 만나거나 대화를 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NME지에 이 소식을 전한 증인은 이렇게 말한다. "나는 런던의 한 바에 있었다. 자정쯤에 Brett Anderson이 bernard Butler와 함께 들어왔다. 나는 내 눈을 믿을 수가 없었다. 그 둘은 코너에 앉아 맥주를 마시며, 머리를 모으고, 깊은 대화를 나누는 듯 보였다. 그 대화는 매우 친밀했으며, 그 둘 뿐이었다." 한편 밴드측에서는 수년간 왕래가 없던 그 둘이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 뭔가 시작하기도 전에 끝나버리지 않도록 그들에게 여유를 줄 것을 당부했다.

남은 관심사는 이 둘이 과연 스튜디오에 함께 들어갈 것인가, 그렇다면 언제가 될 것인가 이다. Butler는 The Libertines의 다음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고 있으며, David McAlmont와의 세번째 앨범도 작업중이다. 하지만 그는 얼마전 자신이 Suede를 떠난 것은 "어리석은 실수"였다고 고백한 바 있다.

정리 / 전형민(hyangmusic)

Advertisements

Suede, 그들이 다시 모인다면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을 채웠던 각종 영국 음악 중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 이들이 다시 모여 돌아온다면…
개감동이겠다 점알

——————————

Suede의 해체를 안타까워하던 팬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는 소식이다. Brett Anderson과 bernard Butler가 1994년 이후 처음으로 만나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되었다.

Suede는 지난 앨범 [A New Morning]의 상업적인 실패를 겪고 해체를 결정하였으며, Brett Anderson은 자신의 악마를 부활시키기 위해 뭐든지 해야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랬던 그가 bernard와 함께 런던 시내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된 것이다. 이들은 1994년 [Dog Man Star] 레코딩 세션중 갑작스레 결별한 이후 서로 만나거나 대화를 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NME지에 이 소식을 전한 증인은 이렇게 말한다. “나는 런던의 한 바에 있었다. 자정쯤에 Brett Anderson이 bernard Butler와 함께 들어왔다. 나는 내 눈을 믿을 수가 없었다. 그 둘은 코너에 앉아 맥주를 마시며, 머리를 모으고, 깊은 대화를 나누는 듯 보였다. 그 대화는 매우 친밀했으며, 그 둘 뿐이었다.” 한편 밴드측에서는 수년간 왕래가 없던 그 둘이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 뭔가 시작하기도 전에 끝나버리지 않도록 그들에게 여유를 줄 것을 당부했다.

남은 관심사는 이 둘이 과연 스튜디오에 함께 들어갈 것인가, 그렇다면 언제가 될 것인가 이다. Butler는 The Libertines의 다음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고 있으며, David McAlmont와의 세번째 앨범도 작업중이다. 하지만 그는 얼마전 자신이 Suede를 떠난 것은 “어리석은 실수”였다고 고백한 바 있다.

정리 / 전형민(hyangmusic)

탱고 Tango

평소보다 늦게 일어난 아침에
정신이 멍한 상태에서 갑자기 탱고 음악이 듣고 싶어졌다.
무슨 이유에서 탱고 음악이 듣고 싶어지는건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그냥 듣고 싶어졌다.

emule 을 켜고는 가장 유명한 피아졸라를 찾아 걸어 놓고는 출근을 했다. 사무실에 도착해서 처음 한 것도 탱고 음악 찿기.

이미 몇 장의 앨범은 사무실 컴에 있어 흐린 날씨의 오전부터 탱고를 듣기 시작했다. 하루 종일 이어폰에서 흘러 나오는 탱고 음악. 이 글을 쓰는 지금도 헤드폰을 통해 탱고를 듣고 있다.

이 글을 보는 당신에게 본격적인 탱고 듣기가 처음이라면 요요마의 연주 앨범을 추천해주고 싶다. 그리고 나에게도 추천 해달라.

sleep? or sex?

한 침대에서 잘 수 있다는 것은..
한 침대에서 섹스를 할 수 있단 것과 다르다는 얘기가 나온다.

한 침대에서 잔다는 것은 섹스만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한 침대에서 밤에 같이 잠이 든다는 것은
그 사람의 코고는 소리..이불을 내젓는 습성..이가는 소리..
단내나는 입등..
그것을 이해한다는 것 외에도,
그 모습마저 사랑스럽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화장안한 맨얼굴을 예쁘게 볼 수 있다는 뜻이며
로션 안바른 얼굴을 멋있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또한, 팔베게에 묻혀 눈을 떳을 때
아침의 당신의 모습은 볼 만 하리라.
눈꼽이 끼고, 머리는 떴으며, 침흘린 자국이 있을 것이다.
또한, 입에서는 단내가 날 것이고…

그 모습을 바라보며.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은
단내나는 입에 키스를 하고
눈꼽을 손으로 떼어 주며
떠 있는 까치집의 머리를 손으로 빗겨줄 수 있다는 뜻이다.

당신이 함께 그와 또는 그녀와 잔다…
처음에 당신은 그의 팔베게 안에, 그녀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자겠지만.

한참 깊은 잠 중에서는 당신들은 등을 돌리고 잘 지도 모른다.
왜냐면, 깊은 잠속에서 당신의 잠 버릇은 여지 없이 다 나오기 때문
이다.
이를 갈기도 하고.
눈을 뜨고 자기도 하며.
배를 벅벅 긁거나.
잠꼬대를 한다거나.
잠결에 울 수도 있다는 뜻이다

당신이 함께 잔다면
아침에 눈을 뜨자 마자. 단내나는 입으로 키스를 할 수 있으며
옷을 충분히 입지 않았다면…바로 섹스가 가능할 지도 모른다.

섹스만을 하기 위한 잠자리에서와는 다르게
별도의 복잡한 절차와 교태와 암묵적인 합의가 필요 없다는 뜻이다.

그런…
한 침대에서 잔다는 것은…
매일 같이 잘 수 있다는 것은,
서로 매일 같이 섹스를 하는 사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우리가..
집이 아닌 곳에서, 애인과 섹스를 할 때에는
우리는..일단 그와, 그녀와 어떤 합의가 있어야 한다.

사랑한다고 믿는다고.
아니면 충분히 매력적이다라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여하튼 잘 만한 사람이며 사이라는 것을
서로..합의하에 이루어진다.

몇시에 호텔에.또는 여관에 들어가서 몇시에 나선다는.
그런 합의가 있으며.
그 곳에 가기 전에 상대방의 귀를 만진다든지.
엉덩이를 만진다든지, 하고 싶어..라고 말을 한다든지 하는
서로의 확실히 약속된 언어적, 비언어적 합의가 있을 것이다.

그 곳에 가면…남자는 계산을 하기 위해 지갑을 열 것이고.
여자는 텔레비젼을 켜며 콘돔을 준비하라고 말을 한다.

둘은… 습관에 따라 먼저 목욕탕으로 들어가기도 하며
그냥..침대에서 일부터 벌릴 수도 있다.
그렇게 한바탕의 폭풍이 지나가면…
잠시 누워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기도 하며..
여자는 눈썹이 지워지지 않았나 화장을 고칠 것이며
남자는 자신이 여자를 만족시켰나 다시 되씹어 볼 것이다.

그런 후 다시 한 번의 폭풍이 있을 것이다.
시간에 쫓긴다거나 정력이 형편없다면 그렇지 않겠지만.
그런 후..
다시 목욕탕에 들어가 씻고.
그 곳에 발을 디딜 때와 다름없는 모습을 갖추기 위해
여자는 화장을 하고, 머리를 빗으며
남자는 목욕을 하고. 머리를 감을 것이다.

그러면..섹스뒤의 느낌은 어떨까.

사랑하는 사이라면, 그런 최면에 걸렸다면, 좋을 것이고.
여자가 집에 늦었다면..여자는 불안할 것이며..
새벽께라면…남자는 더 머무르고 싶을 것이다…
가임기간이라면 둘 중의 하나는 불안할 것이며,
나머지 하나는 기쁠 지도 모른다.
불행하다면 둘 다 불안할 것이겠지만…

그들은..
항상 꾸민 모습으로 만나며
눈꼽 낀 얼굴을 볼 수 없으며 단내나는 입술에 키스를 할 수 없다.

남자는 여자의 화장 안한 얼굴이
얼마나 큰 상상력을 요하는지 알지 못할 것이며
여자는 남자가 얼마나 씻기 싫어하고 게으르다는 것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들은 항상…잘 차려진 모습으로 만나며..
섹스는…그들만의 합의된 축제이다.

그러므로,
한 침대에서 잘 수 있다는 것은
한 침대에서 섹스를 할 수 있단 것과 다르다

–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中에서 –

탱고 Tango

평소보다 늦게 일어난 아침에
정신이 멍한 상태에서 갑자기 탱고 음악이 듣고 싶어졌다.
무슨 이유에서 탱고 음악이 듣고 싶어지는건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그냥 듣고 싶어졌다.

emule 을 켜고는 가장 유명한 피아졸라를 찾아 걸어 놓고는 출근을 했다. 사무실에 도착해서 처음 한 것도 탱고 음악 찿기.

이미 몇 장의 앨범은 사무실 컴에 있어 흐린 날씨의 오전부터 탱고를 듣기 시작했다. 하루 종일 이어폰에서 흘러 나오는 탱고 음악. 이 글을 쓰는 지금도 헤드폰을 통해 탱고를 듣고 있다.

이 글을 보는 당신에게 본격적인 탱고 듣기가 처음이라면 요요마의 연주 앨범을 추천해주고 싶다. 그리고 나에게도 추천 해달라.

sleep? or sex?

한 침대에서 잘 수 있다는 것은..
한 침대에서 섹스를 할 수 있단 것과 다르다는 얘기가 나온다.

한 침대에서 잔다는 것은 섹스만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한 침대에서 밤에 같이 잠이 든다는 것은
그 사람의 코고는 소리..이불을 내젓는 습성..이가는 소리..
단내나는 입등..
그것을 이해한다는 것 외에도,
그 모습마저 사랑스럽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화장안한 맨얼굴을 예쁘게 볼 수 있다는 뜻이며
로션 안바른 얼굴을 멋있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또한, 팔베게에 묻혀 눈을 떳을 때
아침의 당신의 모습은 볼 만 하리라.
눈꼽이 끼고, 머리는 떴으며, 침흘린 자국이 있을 것이다.
또한, 입에서는 단내가 날 것이고…

그 모습을 바라보며.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은
단내나는 입에 키스를 하고
눈꼽을 손으로 떼어 주며
떠 있는 까치집의 머리를 손으로 빗겨줄 수 있다는 뜻이다.

당신이 함께 그와 또는 그녀와 잔다…
처음에 당신은 그의 팔베게 안에, 그녀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자겠지만.

한참 깊은 잠 중에서는 당신들은 등을 돌리고 잘 지도 모른다.
왜냐면, 깊은 잠속에서 당신의 잠 버릇은 여지 없이 다 나오기 때문
이다.
이를 갈기도 하고.
눈을 뜨고 자기도 하며.
배를 벅벅 긁거나.
잠꼬대를 한다거나.
잠결에 울 수도 있다는 뜻이다

당신이 함께 잔다면
아침에 눈을 뜨자 마자. 단내나는 입으로 키스를 할 수 있으며
옷을 충분히 입지 않았다면…바로 섹스가 가능할 지도 모른다.

섹스만을 하기 위한 잠자리에서와는 다르게
별도의 복잡한 절차와 교태와 암묵적인 합의가 필요 없다는 뜻이다.

그런…
한 침대에서 잔다는 것은…
매일 같이 잘 수 있다는 것은,
서로 매일 같이 섹스를 하는 사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우리가..
집이 아닌 곳에서, 애인과 섹스를 할 때에는
우리는..일단 그와, 그녀와 어떤 합의가 있어야 한다.

사랑한다고 믿는다고.
아니면 충분히 매력적이다라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여하튼 잘 만한 사람이며 사이라는 것을
서로..합의하에 이루어진다.

몇시에 호텔에.또는 여관에 들어가서 몇시에 나선다는.
그런 합의가 있으며.
그 곳에 가기 전에 상대방의 귀를 만진다든지.
엉덩이를 만진다든지, 하고 싶어..라고 말을 한다든지 하는
서로의 확실히 약속된 언어적, 비언어적 합의가 있을 것이다.

그 곳에 가면…남자는 계산을 하기 위해 지갑을 열 것이고.
여자는 텔레비젼을 켜며 콘돔을 준비하라고 말을 한다.

둘은… 습관에 따라 먼저 목욕탕으로 들어가기도 하며
그냥..침대에서 일부터 벌릴 수도 있다.
그렇게 한바탕의 폭풍이 지나가면…
잠시 누워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기도 하며..
여자는 눈썹이 지워지지 않았나 화장을 고칠 것이며
남자는 자신이 여자를 만족시켰나 다시 되씹어 볼 것이다.

그런 후 다시 한 번의 폭풍이 있을 것이다.
시간에 쫓긴다거나 정력이 형편없다면 그렇지 않겠지만.
그런 후..
다시 목욕탕에 들어가 씻고.
그 곳에 발을 디딜 때와 다름없는 모습을 갖추기 위해
여자는 화장을 하고, 머리를 빗으며
남자는 목욕을 하고. 머리를 감을 것이다.

그러면..섹스뒤의 느낌은 어떨까.

사랑하는 사이라면, 그런 최면에 걸렸다면, 좋을 것이고.
여자가 집에 늦었다면..여자는 불안할 것이며..
새벽께라면…남자는 더 머무르고 싶을 것이다…
가임기간이라면 둘 중의 하나는 불안할 것이며,
나머지 하나는 기쁠 지도 모른다.
불행하다면 둘 다 불안할 것이겠지만…

그들은..
항상 꾸민 모습으로 만나며
눈꼽 낀 얼굴을 볼 수 없으며 단내나는 입술에 키스를 할 수 없다.

남자는 여자의 화장 안한 얼굴이
얼마나 큰 상상력을 요하는지 알지 못할 것이며
여자는 남자가 얼마나 씻기 싫어하고 게으르다는 것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들은 항상…잘 차려진 모습으로 만나며..
섹스는…그들만의 합의된 축제이다.

그러므로,
한 침대에서 잘 수 있다는 것은
한 침대에서 섹스를 할 수 있단 것과 다르다

–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中에서 –

MP3와 DRM 적용의 딜레마

온라인 음악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MP3기기업계가 음악제작자협회(음제협)가 요구한 저작권보호장치(DRM)의 전면 적용 여부를 놓고 '딜레마'에 빠져 있다.

오늘자 신문에 올라온 기사 중 일부분이다.

요즘 mp3p 업체의 양대 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 아이리버의 레인콤과 아이오디오의 거원시스템이 애플의 아이튠스 서비스와 비슷한 종류의 온라인 유료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

문제는 저작권을 관리하는 양반들이 음원을 다운로드 할 수 있게 하는 대신에 DRM 을 사용해서 라이센스 키를 가지고 있지 않은 mp3는 재생이 불가능하게 해달라고 요구하는 상황인 것 같다.

그간 mp3p 사용자들은 소리바다나 외국 p2p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공짜로 다운 받아 mp3p 에 저장해서 듣고 다녔다. 이런 사용자를 바탕으로 성장해온 mp3p 업체들이 이제는 돈 내고 다운 받아 들으라고 사용자들을 강제한다는 것은 좀 웃기는 소리이다.

파이가 어느 정도 커졌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장사를 해보겠다는 생각일지도 모르겠는데 전면 DRM 적용이라면 사용자들은 더 이상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을 것 이라는 것은 mp3p 제조회사 사장님들도 잘 알고 있겠지.

혼자서들 고민하지 말고 다 같이 모여 고민 좀 하고 외국 성공 사례도 좀 본 받으라 말이다. 애플의 아이튠 서비스 같은 거 좋아 보이지 않냐? 서로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텐데 각자 다들 지네 꼴리는데로만 하려고 하니 풀릴 문제도 안 풀리지.

교촌 치킨의 맛이라…

교촌 치킨 특유의 간장 양념을 통한 맛은 꽤 먹어줄만하다.

그런데 우선 한 마리 시켜도 한 마리라고 보기에 적은 양과
교촌 특유의 느릿느릿 때문에 닭이랑 맥주 500cc 시키면 닭 나오기 전에 맥주 먼저 다 마셔버린다는 문제점이…

그리고 교촌 특유의 양념 맛이 얼마나 갈지…

옛날 찜닭이나 양념 치킨 열풍 때도 그랬듯이
양념맛으로 승분하는 것들은 얼마 못 가드라고…

MP3와 DRM 적용의 딜레마

온라인 음악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MP3기기업계가 음악제작자협회(음제협)가 요구한 저작권보호장치(DRM)의 전면 적용 여부를 놓고 ‘딜레마’에 빠져 있다.

오늘자 신문에 올라온 기사 중 일부분이다.

요즘 mp3p 업체의 양대 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 아이리버의 레인콤과 아이오디오의 거원시스템이 애플의 아이튠스 서비스와 비슷한 종류의 온라인 유료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

문제는 저작권을 관리하는 양반들이 음원을 다운로드 할 수 있게 하는 대신에 DRM 을 사용해서 라이센스 키를 가지고 있지 않은 mp3는 재생이 불가능하게 해달라고 요구하는 상황인 것 같다.

그간 mp3p 사용자들은 소리바다나 외국 p2p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공짜로 다운 받아 mp3p 에 저장해서 듣고 다녔다. 이런 사용자를 바탕으로 성장해온 mp3p 업체들이 이제는 돈 내고 다운 받아 들으라고 사용자들을 강제한다는 것은 좀 웃기는 소리이다.

파이가 어느 정도 커졌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장사를 해보겠다는 생각일지도 모르겠는데 전면 DRM 적용이라면 사용자들은 더 이상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을 것 이라는 것은 mp3p 제조회사 사장님들도 잘 알고 있겠지.

혼자서들 고민하지 말고 다 같이 모여 고민 좀 하고 외국 성공 사례도 좀 본 받으라 말이다. 애플의 아이튠 서비스 같은 거 좋아 보이지 않냐? 서로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텐데 각자 다들 지네 꼴리는데로만 하려고 하니 풀릴 문제도 안 풀리지.

교촌 치킨의 맛이라…

교촌 치킨 특유의 간장 양념을 통한 맛은 꽤 먹어줄만하다.

그런데 우선 한 마리 시켜도 한 마리라고 보기에 적은 양과
교촌 특유의 느릿느릿 때문에 닭이랑 맥주 500cc 시키면 닭 나오기 전에 맥주 먼저 다 마셔버린다는 문제점이…

그리고 교촌 특유의 양념 맛이 얼마나 갈지…

옛날 찜닭이나 양념 치킨 열풍 때도 그랬듯이
양념맛으로 승분하는 것들은 얼마 못 가드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