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다음 개발자 컨퍼런스 첫째날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중국 북경에서 다음 개발자 컨퍼런스가 열렸습니다. 인천 공항에서 10시 비행기를 타고 북경까지 날라가는데 1시간 30분 정도가 걸립니다.

DSCF2780

도착 한 북경 공항은 정말 복잡하더군요. 내년 북경 올림픽을 위해 확장 공사를 하고 있지만 현재 상태는 터지기 직전인 것 같습니다. 넘쳐나는 사람으로 버스에 타기까지 정신이 하나도 없더군요.

DSCF2789

버스로 20분 정도 들어가니 숙소이자 컨퍼런스 장소인 kunlun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5성 호텔이라고 하는데 제가 한국의 무궁화 5개 호텔에 묵어보지는 않아서 비교는 못 하겠습니다.

DSCF2916

호텔에 짐을 풀고 바로 시내 관광에 들어갔습니다. 용산과 너무 너무 비슷한 전자상가와 서태후의 별장으로 쓰였다는 이화원을 보고 왔습니다. 여기는 역시 인간이 많아서 그런지 용산과는 다르게 가게 삐끼들이 한 가게에 보통 3~4명은 되더군요. 사람 정말 많고 삐기질 엄청 하니 시끄럽기가 정말 돌아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가격은 뭐 서울이랑 많이 차이 나지도 않더군요.

DSCF2821

이화원입니다. 별장 가운데에 인공 호수도 있습니다. 진짜 사람이 삽질해서 만들었다는데 깊이는 3미터 뿐이 안 된다고는 하지만 크기에 완전 압도. 호수 크기만 몇 십만평 한다던데 뭐 별로 감은 안 옵니다.

 DSCF2849

이렇게 시내 관광을 끝내고 말로만 듣던 북경 오리 하나 먹어주면서 북경 첫째날은 끝났습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중국 음식의 그 느끼함에 질려 음식 잘 못 드시던데 저 혼자만 잘 먹은 것 같네요. 한 일주일은 있어봐야 제 한계를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Advertisements

다음 개발자의 밤

지난 6월 1일부터 2일 아침까지 열린 다음 개발자의 밤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이 행사는 다음이 제공하는 open api를 이용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보는 것입니다.

먼저 아래 사진부터 보시죠.


저녁 식사 중입니다.


이런 멋진 도시락을 먹었습니다.


중간에 wii 로 테니스 게임 대회를 했습니다. 전 그냥 구경만 했고요.


야식도 푸짐하게 준비했습니다.

처음 기획하고 행사를 준비 할 때는 얼마나 많은 분들이 참가를 할까 하는 걱정도 많이 했지만 50명에 가까운 많은 분들이 멋진 작품들을 만드셨습니다.
다들 즐겁게 떠들기도 하고 논쟁도 벌이면서 열심히 만드셨습니다. 말 그대로 에너지가 넘치는 현장이었습니다.

저는 아쉽게도 프로젝트 팀을 만들지 못 해 혼자 작업을 했는데 사실 혼자 하려니 재미가 없더군요. 짝이 한 명이라도 있었으면 좋았을 뻔 했습니다. 다음 행사에도 참가하게 되면 꼭 팀을 만들어서 해야겠더군요.

행사를 다 끝내고 뒷정리 끝에 집에 돌아가는 길은 상당히 피곤했지만 이런 행사에 참여한 것 자체만으로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다음 번 행사는 더욱 많은 분들이 참여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참고: 개발자의 밤 시간 중에 남긴 me2day 로그 입니다.

Daum 웹검색 베타를 시작합니다.

아래는 daum 웹검색 베타를 이용해서 crackradio 를 검색한 결과입니다.
Daum 웹검색 – crackradio

이미 알고 계신 분들이 많겠지만 그동안 daum에서 웹 검색은 구글 검색 엔진을 사용해왔습니다.
하지만 자체 검색 엔진의 필요성에 의해 daum도 열심히 삽질, 닭질 해가면서 자체 엔진을 만들고 드디어 베타를 오픈했습니다.
특이한 것은 프론트엔드를 python으로 만들었네요.
사실 다음 내부에서도 파이썬은 주류 기술이 아닙니다만 재빠르게 개발하고 배포하기 위해 이런 시도를 한듯 싶습니다.

한글 웹사이트 검색은 daum이 좋지 라는 말이 나올수 있게 모두 열심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분투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오늘 Daum DNADaum은 지금 우분투 열풍~ 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사실 사내 개발자분들도 윈도우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더 많습니다만 열풍으로까지 표현한 것은 나름 이유가 있습니다. 사내 인트라넷 안에는 개발자들의 포럼이 있는데 얼마전 비윈도우 사용자 게시판을 하나 열었습니다. 게시판을 열기는 했지만 얼마나 반응이 있을까 하고 걱정을 하기도 했었습니다만 열어 놓고 보니 많은 분들이 호응해주셨습니다. 충분히 열풍이라고 표현해도 좋을 정도인 것 같습니다. 회사 안에서도 비윈도우 사용자는 소외 받는 존재라는 것도 한 몫 했을수도 있겠네요.

다른 인터넷 서비스 회사도 마찬가지겠지만 윈도우 어플리케이션 개발자가 아닌 이상 굳이 윈도우를 사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각각의 대안이 존재하고 그 대안의 수준도 윈도우에 비해 전혀 불편함이 없으니깐요.

다음 번 글에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대안이 있는지 알아보고 가능하면 바로 써먹을 수 있게 해보겠습니다. 그 글은 DNA에서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제주도 다녀오겠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벌어지는 사내 개발자 컨퍼런스가 규모를 더 거하게 키워
Daum-Lycos 개발자 컨퍼런스 2006 라는 이름으로 제주도에서 열립니다.
제주 GMC 에서 진행되는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군요.
이번 컨퍼런스의 기조 연설은 모두 외국인이 하는군요.
아놔.. 영어 발표 듣는건 달갑지 않지만 뜻은 대충 통하니 넘어가겠습니다.

그나저나 테마 여행을 해양 레저로 신청했지만 날씨 때문에 없어졌다는데
다른 것으로 바꾸지도 못 했는데 어디로 가야 할지 -.-

사진이나 많이 찍어오겠습니다.
그러고보니 대략 20년만에 가는 제주도로군요.

다음 메신저 터치. 위젯을 가지다

다음 메신저인 터치가 새롭게 바뀌면서 많은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위젯의 도입인데요
아직 위젯 API 에 대한 공개 여부는 모르겠지만
대세가 그러하니 하지 않겠습니까?

아래 그림은 컨파플레이터와 터치에 기본으로 들어가 있는 날씨 위젯의 비교입니다.